[텐아시아=조현주 기자]
RYU_8887
RYU_8887


“셀럽이라서 대충 대충하지 않는다. 진정성 있다. 너무 열심히 하고 있다.”

연예인이 아니다. 농구선수다. 얼굴을 다쳐도 부상을 당해도 오직 팀만을 생각한다. 리얼 농구버라이어티 ‘버저비터’가 온다.

tvN ‘버저비터’(연출 성종규)는 국내 최초의 농구 리얼리티로 프로농구선수 출신들이 감독이 돼 연예인으로 구성된 선수들과 리얼한 농구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성종규 PD는 2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프로그램 제작발표회에서 앞서 엠넷에서 방송된 ‘리바운드’와 ‘버저비터’와의 차별점에 대해 “‘리바운드’는 농구를 통한 서바이벌 방식을 택한 프로그램이라면 ‘버저비터’는 다른 타 농구 프로그램과 다르게 인물에 포커스를 뒀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 달 반 동안 시간을 각 팀에게 연습 시간을 줬다. 그들이 함께 시간을 보내면서 관계가 어떻게 변화하고, 팀워크가 이뤄질지가 궁금했다. 농구보다 사람에 맞춰진 프로그램이다”고 말했다.

정진운은 “‘리바운드’와 다르게 ‘버저비터’는 정규룰을 따르는 방송이라서 꽉 찬 비주얼부터 다르지 않을까 한다”고 덧붙였다.

이상윤·박재범·정진운 등 28명의 꽃미남 스타 출연진들은 우지원·현주엽·양희승·김훈까지 4명의 감독이 이끄는 팀 소속으로 경기를 펼칠 예정이다. 28명의 멤버들은 팀 K(김훈 팀)와 팀 Y(양희승 팀), 팀 W(우지원 팀)와 팀 H(현주엽 팀)로 나뉘었다.
이상윤버저비터_005
이상윤버저비터_005
이날 팀 Y의 양희승 감독은 멤버들에 대해 “패기가 넘친다. 속공 위주의 쉬운 농구를 하기 위해서 전 선수가 달리는 운동을 했다”면서 “선수들 개개인이 성실하다. 예능 프로그램이지만 성실하게 훈련에도 참여하고 실력도 늘었다. 우승할 수 있도록 훈련을 충실히 하고 있다”고 밝혔다.

팀 W의 우지원 감독은 “이상윤 선수를 비롯해서 우리 선수는 팀워크, 단결, 협동으로 뭉쳤다. 수비와 동력 하나 할 것 없이 열정이 가득하다”면서 “팀원들이 나이가 많아서 걱정이지만 방송 스케줄 외에도 감독이 지시하지 않아도 선수들끼리 똘똘 뭉쳐서 연습 게임을 한다. 개인 시간이 나면 늘 농구와 함께한다”고 든든한 마음을 드러냈다.

첫 예능 고정으로 ‘버저비터’를 택한 이상윤은 “예능이긴 하지만 예능이 아니게 접근하고 싶다는 제작진의 말씀을 듣고 하게 됐다. 어렸을 때부터 좋아했던 스포츠이기 때문에 관련된 프로그램이 처음 생긴 거라서 참여하고 싶었다”고 했다.

이어 “리얼이기 때문에 여러 가지 상황들을 다 받아들여야 했는데 새로운 경험이었다. 드라마 촬영이나 대본이 있는 상황이 있는 촬영과는 달라서 당황스럽기도 했고, 재미있기도 했다. 색달랐다”고 전했다.

‘버저비터’ 포스터 / 사진=tvN 제공
‘버저비터’ 포스터 / 사진=tvN 제공
‘버저비터’ 감독들과 출연진들은 이날 입을 모아 “예능이지만 예능으로 접근하지 않았다”고 말을 모았다. 웃음기 빼고 진지하게 농구 연습에 임하고 대결을 펼쳤다. 여기에 ‘버저비터’는 우지원(연세대)VS현주엽(고려대), 양희승(고려대)VS김훈(연세대) 구도가 펼쳐지며 90년대 이후 농구인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은 대학농구리그를 다시 보는 듯한 재미도 선사할 예정이다.

‘버저비터’에서 가장 주목할 만한 부분 중 하나는 바로 휴먼 스토리다. 본 방송에서는 치열한 농구 경기와 승부의 향방 이면에 감춰진 사람 냄새나는 이야기들이 공개된다. 농구를 시작하게 된 특별한 계기뿐만 아니라 연습 과정에서 발생하는 갑론을박과 예상 밖의 고민들을 담아낼 계획이다.

팀 K의 멤버 김혁은 “‘버저비터’는 실사판 ‘슬램덩크’로 보면 된다. 각 팀마다 색깔이 다르다. 농구를 좋아하고, 또 하고 싶어 하는 사람들이 모였다”면서 “각 팀마다 잘하는 선수와 못하는 선수가 있다. 그리고 팀원들이 서로 맞춰가는 과정을 보면 재미있을 것 같다”고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오는 3일 밤 10시 50분 첫 방송.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