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김숙, 윤정숙 / 사진제공=JTBC
김숙, 윤정숙 / 사진제공=JTBC


‘최고의 사랑’ 김숙이 히다규 맛을 첫키스에 비유했다.

31일 방송되는 JTBC ‘님과 함께 시즌2-최고(高)의 사랑'(이하 최고의 사랑)에서 김숙과 윤정수는 일본 여행을 떠나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최근 일본으로 ‘밤 도깨비 여행’을 떠난 윤정수와 김숙은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의 배경이 된 다카야마를 찾았다.

전통을 고스란히 간직한 상점거리를 구경하며 난생 처음 인력거를 타보기도 했다.

끼니도 굶어가며 스파르타식 투어를 감행하던 김숙은 윤정수의 볼록했던 배가 쏙 들어가버렸다는 사실을 알아챈 후 일본의 3대 소고기라 불리는 히다규를 맛보기 위해 현지인들만 안다는 맛집을 찾았다.

김숙은 잘 구워진 히다규를 입에 넣자마자 감동하며 “살살 녹는 게 첫 키스의 느낌이다”라고 말해 윤정수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하지만 윤정수 또한 지지 않고 “끈적끈적한 딥 키스의 느낌이다”라며 더 센 반격으로 김숙을 당황하게 했다.

김숙과 윤정수의 일본여행은 이날 오후 9시 30분 ‘최고의 사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