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 에서 열연한 배우 유준홍이 19일 오후 서울 중구 청파로 한경텐아시아 루이비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MBC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 에서 열연한 배우 유준홍이 19일 오후 서울 중구 청파로 한경텐아시아 루이비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유준홍이 ‘역도요정 김복주’ 종영 소감을 밝혔다.

배우 유준홍은 19일 오후 서울 중구 청파로 한경텐아시아에서 MBC ‘역도요정 김복주’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이날 유준홍은 ‘역도요정 김복주’를 마친 소감을 묻자 “오늘로 드라마가 끝난 지 10일째 되는데 처음에는 괜찮았는데 끝나고 보니 너무 아쉽다”고 답했다.

이어 유준홍은 “함께 동고동락했던 배우들을 못 봐서 굉장히 마음이 허하고, 애정이 많이 갔던 작품이라 더 아쉬움이 남는다”며 “이번 작품을 통해 좋은 사람들은 많이 알게 됐고, 내 인생에 한 획을 그은 작품으로 남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