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최민용/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최민용/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배우 최민용이 ‘복면가왕’ 출연 비화를 공개했다.

4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최민용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최민용은 ‘복면가왕’에 속아서 출연했다며 “반주를 깔고 사전 녹음을 한다고 해서 나간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최민용은 “그런데 갔더니 라이브라고 하더라”며 “노래방가서 노래 검증 받는데도 내가 돈 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