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진=tvN ‘삼시세끼 감독판’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삼시세끼 감독판’ 방송화면 캡처


‘삼시세끼 감독판’ 에릭이 신화 활동에 대해 언급했다.

30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 어촌편3-감독판’에서는 이서진과 에릭이 윤균상의 집으로 초대된 모습이 그려졌다.

이서진이 먼저 윤균상의 집에 도착했고, 에릭이 뒤이어 도착했다.

도착한 에릭에게 이서진은 신화 활동은 좀 어떠냐고 물어봤고, 에릭은 1초의 망설임도 없이 “죽을 것 같아요, 딱 죽기 전에 끝나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에셰프’답게 에릭은 윤균상의 파스타 요리를 도와 냉장고에 거침없이 진입해 뚝딱뚝딱 요리를 만들어내기 시작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