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가수 겸 배우 임시완의 거취에 대해 소속사 스타제국 측이 신중한 입장을 전했다.

스타제국 측 관계자는 28일 텐아시아에 “임시완과의 전속계약이 아직 남아 있다”면서 “현재 소속사 측과 임시완이 거취에 대한 이야기를 계속해서 나누고 있다. 정확하게 입장이 정리되면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시완은 내년 1월 스타제국과의 계약이 만료된다.

이날 한 매체는 임시완이 스타제국과 전속계약 만료를 앞두고 새로운 소속사를 물색 중이라고 보도했다.

임시완은 지난 2010년 아이돌 그룹 제국의 아이들로 데뷔했다. 임시완은 가수 활동은 물론 MBC ‘해를 품은 달’ tvN ‘미생’ 영화 ‘오빠생각’ 등을 통해 연기자로서도 입지를 굳혔다. 현재 영화 ‘원라인’과 ‘불한당’ 개봉을 앞두고 있고, 소녀시대 윤아와 드라마 ‘왕은 사랑한다’로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