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캡처
슈퍼주니어 김희철이 모모가 아닌 진세연을 택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는 배우 진세연이 출연했다. 그의 등장과 동시에 멤버들은 연신 “예쁘다”는 칭찬을 쏟아냈다.

민경훈, 김희철 역시 진세연을 향한 애정을 과시했다.

이를 본 이수근은 김희철에게 “트와이스 모모냐, 진세연이냐”고 선택을 강요했다.

김희철은 진심으로 고민했고, 이후 진세연에게 다가가 귓속말로 “오늘부터 너”라고 속삭였다.

진세연은 수줍은 듯 웃었고, 질투하는 민경훈의 표정이 연이어 흘러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