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MBC ‘옥중화’ / 사진=방송 화면 캡처
MBC ‘옥중화’ / 사진=방송 화면 캡처


‘옥중화’ 이도은이 박주미에 대한 질투를 폭발시켰다.

5일 방송된 MBC ‘옥중화'(극본 최완규, 연출 이병훈 최정규) 50회에서는 무당을 만나 수태를 염원하는가 하면, 정난정(박주미)의 득세를 질투하는 종금(이도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종금은 무당에게 “왜 정난정이 풀려나 득세를 하고 있는 거냐. 간절히 바라면 천지 기운이 돕는다더니 다 헛소리냐”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무당은 “정난정이 피를 토하며 죽는 모습이 보인다. 때를 기다려라”라고 말하면서 종금이 수태를 했다고 확신해 종금을 기쁘게 만들었다.

이후 종금은 정난정과 마주했고, 정난정은 종금의 수태를 의심했다. 자리를 뜬 종금은 “네가 피를 토하며 죽는 모습을 보고 말겠다”고 말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