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김조한, 한동근/사진제공=MBC ‘듀엣가요제’
김조한, 한동근/사진제공=MBC ‘듀엣가요제’


한동근과 김조한이 맞붙는다.

28일 방송되는 MBC ‘듀엣가요제’ 에서는 한동근과 김조한이 2라운드 경연에서 역대급 무대 경쟁을 펼친다.

녹화 당시 5승과 함께 명예 졸업을 노리고 있는 한동근X최효인 팀은 모두를 경악하게 한 역대급 선곡으로 무대에 올랐다. 완벽한 호흡을 자랑하며 또 하나의 레전드 무대를 탄생시킨 한동근 팀에게 MC와 패널들은 “피를 깎는 노력이 보였다”, “숨 쉬기도 아까운 시간이었다” 등의 극찬을 보냈다.

이에 맞서는 김조한은 파트너 진성혁과 22살 나이차가 무색한 역대급 ‘흥 폭발’ 무대로 스튜디오를 뜨겁게 달구며 기립박수를 이끌어냈다. 특히 두 사람이 선보인 깜짝 퍼포먼스에 ‘뒤통수를 맞았다’며 모두가 열광했다.

MC 백지영은 “듀엣가요제 역사에 남을 무대”라고 감탄했으며, 한동근도 “이런 관객 호응은 처음 봤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이에 5승을 향한 한동근 팀의 독주를 새로운 다크호스 김조한 팀이 막아냈을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듀엣가요제’는 28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