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미운우리새끼’ 허지웅이 소개팅에 참여한다. / 사진제공=SBS
‘미운우리새끼’ 허지웅이 소개팅에 참여한다. / 사진제공=SBS
‘미운우리새끼’ 허지웅이 소개팅에 참여한다. / 사진제공=SBS
‘미운우리새끼’ 깔끔남 허지웅이 소개팅에 나서 어머니들을 설레게 했다.

21일 방송되는 SBS ‘미운우리새끼’에서는 참한 30대 여성과 소개팅을 가진 허지웅의 모습이 그려진다. 특히 허지웅은 소개팅에 앞서 분주한 모습을 보이며 어머니들의 기대감을 한껏 높였다.

허지웅의 상대로 나온 여성은 허지웅과 솔직한 토크를 나눠 어머니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날 허지웅은 소개팅 상대와의 첫 만남에서 “말 편하게 해도 돼요?”라고 물었고 허지웅의 어머니는 “처음부터 저렇게 반말이야”라며 아들의 소개팅 태도에 불만을 드러냈다.

계속해서 허지웅은 소개팅 상대에게 “제가 결혼을 했었거든요? 다시 결혼을 해야하나(고민중이다)”라는 말을 했고 소개팅 상대는 “괜찮다고 생각해요”라고 답해 핑크빛 기류를 형성해 허지웅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어머니들은 “며느리 될 수도 있겠다”, “조금 쉬었다 결정해야한다” 등 허지웅의 소개팅에 적극적으로 관심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미운우리새끼’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20분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