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MBC ‘W’ 포스터 / 사진제공=MBC
MBC ‘W’ 포스터 / 사진제공=MBC


송재정 작가가 배우 한효주에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송 작가는 20일 오전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MBC신사옥 M라운지에서 진행된 드라마 ‘W(더블유)’ 종영 기자 간담회에서 “한효주 씨에게 표현하기 어려운 감정선을 따라가게 해서 미안하다”고 밝혔다.

한효주는 극 중 웹툰작가 오성무(김의성)의 딸 오연주 캐릭터를 맡아 웸툰 주인공 강철(이종석)과 험난한 로맨스를 펼쳤다.

송 작가는 이에 대해 “‘W’에서 순정 만화 같은 사랑 이야기와 피조물과 창작자의 대립 관계라는 두 이야기를 엮다 보니 그 사이에서 가장 혼란이 온 인물이 오연주라는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W’ 마지막 회에서 오성무는 강철과 오연주의 해피엔딩을 그려주고 웹툰 속에서 소멸한다. 오연주의 입장에서는 ‘아버지의 죽음’과 ‘강철과의 재회’ 사이에서 반쪽짜리 해피엔딩을 얻은 것.

송 작가는 “연주가 소모적인 엔딩의 희생자 같은 느낌이 들어 굉장히 미안했다”며 “종방연 때 한효주 씨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많이 했다. 큰 빚을 졌는데 이 빚을 갚아야 한다. 너무 고생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진심을 드러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