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배우 신승환 / 사진=MBC ‘몬스터’ 캡처
배우 신승환 / 사진=MBC ‘몬스터’ 캡처


‘몬스터’ 신승환이 다양한 표정 연기로 몰입감을 높였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몬스터’에서는 양동이(신승환)가 도도그룹을 손에 넣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도건우(박기웅)을 도와 사채시장 큰 손을 찾아가 일을 도모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신승환은 매회 코믹하거나 카리스마 있는 연기는 물론 비열해 보이는 연기까지 다양한 감정 연기를 소화해내며 극에 없어선 안될 인물로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특히 다양한 작품에서 쌓아온 맛깔나는 감초연기가 ‘몬스터’를 통해 더욱 발휘되고 있어 보는 이들의 눈을 즐겁게 한다.

‘몬스터’는 매주 월화 밤 10시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