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TV소설 내 마음의 꽃비’ / 사진=방송 화면 캡처
KBS2 ‘TV소설 내 마음의 꽃비’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내 마음의 꽃비’ 임지은과 정희태가 또 다시 악행을 저질렀다.

24일 방송된 KBS2 ‘TV소설 내 마음의 꽃비(이하 내 마음의 꽃비)’ 119회에서는 천일란(임지은)과 이수창(정희태)의 계략으로 사이가 멀어지게 된 서연희(임채원)와 김계옥(이주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서연희와 김계옥이 다정하게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을 본 민혜주(정이연)은 자신의 부모 천일란과 이수창에게 보고했고, 두 사람은 서연희와 김계옥을 떨어뜨리기 위해 거짓을 말했다. 서연희가 사기행각을 벌이던 사람이고, 기업까지 먹으려고 했다는 것.

이를 믿은 김계옥은 서연희를 찾아가 “사람이 어떻게 그렇게 두 얼굴을 하냐”며 “나를 모르는 척 할때 찔리지 않았냐”고 화를 냈다. 서연희는 “죄송하다. 사장님이나 회사에 해를 끼칠 의도는 아니었다. 사정이 있었다. 다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계옥은 “나는 더이상 믿을 수가 없다”고 일축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