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내 마음의 꽃비’ / 사진=방송 화면 캡처
KBS2 ‘내 마음의 꽃비’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내 마음의 꽃비’ 이주실이 정희태의 비밀을 알았다.

23일 방송된 KBS2 ‘TV소설 내 마음의 꽃비(이하 꽃비)’에서는 친딸 민혜주(정이연)에 대해 얘기하는 이수창(정희태)과 천일란(임지은)의 목소리를 듣는 할머니 김계옥(이주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계옥은 손녀 민혜주에게 “꽃님이에게 무릎이라도 꿇고 사과를 해라”라며 강경하게 소리쳤다. 이에 민혜주는 자존심을 굽히지 않았고, 친부모 이수창과 천일란은 방에서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문제는 이 모든 것을 듣고 있던 할머니 김계옥. 무엇보다 김계옥은 “혜주가 너랑 나를 닮아서 성격이 쎄다. 혜주가 이 이수창의 딸이다”라고 말하는 이수창의 목소리를 듣고 충격에 빠졌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