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배우 서지혜(왼쪽부터), 조정석, 공효진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서예진 기자 yejin0214@
배우 서지혜(왼쪽부터), 조정석, 공효진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서예진 기자 yejin0214@


‘질투의 화신’ 조정석이 공효진의 이미지 변신을 칭찬했다.

조정석은 22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홀에서 열린 SBS 새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극본 서숙향, 연출 박신우) 제작발표회에서 공효진과의 호흡에 대해 “기존 ‘공블리’에 사이다 매력까지 더해졌다”고 말했다.

그는 “공효진 씨 연기를 보면서 이 드라마에 대한 확신이 들었다”며 “굉장히 쿨한 성격이기도 하고, 생계형 기상캐스터라는 점도 매력적이다. 그런 디테일함에서 이전의 이미지와 차이가 있다”고 덧붙였다.

‘질투의 화신’은 질투라곤 몰랐던 마초 기자 이화신(조정석)과 재벌남 고정원(고경표)이 생계형 기상캐스터 표나리(공효진)를 만나 질투를 느끼며 애정을 구걸하는 양다리 로맨스 작품이다. 오는 24일 밤 10시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