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가수 윤민수X윤도현 / 사진제공=SBS ‘신의 목소리’
가수 윤민수X윤도현 / 사진제공=SBS ‘신의 목소리’


‘신의 목소리’가 유종의 미를 거뒀다.

16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5일 방송된 SBS ‘보컬전쟁-신의 목소리(이하 신의 목소리)’는 시청률 6.3%를 기록했다. 이는 직전 방송분이 기록한 4.0%보다 2.3%P 상승한 수치다.

이날 방송은 ‘신의 목소리’ 마지막 회로 특별 편성됐다. 광복절을 맞아 기존 수요일 심야 시간이 아닌 월요일 저녁 시간대 방송된 것. 또 지난 자체최고시청률인 6.2%를 돌파했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

이날 방송은 150분 특집으로 꾸며졌으며, 박정현·양파·윤도현·윤민수·거미가 아마추어 가수들과 노래 대결을 펼쳤다.

이날 방송을 끝으로 ‘신의 목소리’는 약 4개월 방송을 마치고 종영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