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엄마가 뭐길래’/사진제공=TV 조선
‘엄마가 뭐길래’/사진제공=TV 조선


‘엄마가 뭐길래’ 이혜원이 아이들과 안정환의 일터를 방문했다.

11일 방송되는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서 이혜원이 아이들과 함께 안정환의 광고 녹음 현장에 깜짝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혜원은 “아이들에게 아빠가 항상 소파에 누워있기만 하는 사람으로 비춰질까 걱정된다. 아빠가 얼마나 힘들게 일하는지 보여주고 싶다”며 아이들과 함께 아빠 안정환의 녹음 현장을 깜짝 방문할 계획을 세운다.

이혜원은 바쁜 스케줄로 목상태가 좋지 않은 안정환을 위해 손수 만든 모과차를 정성스레 준비하며 “남편이 축구 선수일 때는 경기장에 많이 다녔는데 최근에는 남편이 일하는 곳에 간 적이 없다. 오랜만이다”라며 설레어한다.

이어 리원-리환 남매는 “녹음하는 아빠의 모습은 처음 본다. 아빠가 멋있어 보인다”며 환호하고, 이혜원은 아이들의 모습에 뿌듯해하며 “남편 이 너무 멋지다”며 흐뭇하게 안정환을 바라본다.

‘엄마가 뭐길래’는 11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