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아이가 다섯’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아이가 다섯’ 방송화면 캡처


성훈과 신혜선이 상견례를 무사히 마쳤다.

7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아이가 다섯'(극본 정현정 정하나, 연출 김정규)에서는 연태(신헤선)와 상민(성훈)의 상견례가 담겼다.

상민, 연태는 각각 아버지, 어머니를 대동한 채 상견례를 진행했다. 상민 부모 고인범과 박혜미, 연태의 부모 신욱(장용), 미숙(박혜숙) 등은 시종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혜미는 “연태를 보자마자 며느리를 삼고 싶었다”고 애정을 드러냈고, 신욱 역시 상민을 향해 칭찬을 쏟아냈다.

양가는 혼수에 관한 이야기 등 서로 양보하고 이해하며, 상견례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