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MBC ‘능력자들’ / 사진제공=MBC ‘능력자들’
MBC ‘능력자들’ / 사진제공=MBC ‘능력자들’


은지원이 폭탄 발언으로 ‘프로 요들러’를 멘붕에 빠뜨렸다.

오는 4일 방송되는 MBC ‘능력자들’ 여름 특집 4탄에서는 ‘제주도 덕후’, ‘요들 덕후’가 출연해 지친 일상에 힐링을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요들 덕후’는 ‘요들의 날’까지 창시한 프로 요들러라고해 그의 덕력에 호기심이 더해지고 있다.

그런 가운데 이날 방송에서 은지원이 “요들 송을 제일 싫어한다”는 다소 위험한 발언으로 요들 덕후를 발끈하게 할 것을 예고했다. 여기에 은지원은 “난 요들보다 누들이 좋다”는 아재 개그까지 방출해 MC와 패널들의 원성까지 자아냈다.

은지원은 녹화 중 계속되는 요들의 향연에 “뱃멀미가 올 것 같다”며 어지럼증을 호소했고 급기야 모든 요들에 힙합 추임새를 넣기 시작했다. 이런 은지원 표 ‘요들 힙합’은 의외의 중독성을 자랑했고 어느새 현장은 ‘힙합 특집’으로 바뀌는 사태에 이르렀다고 해 궁금증을 높이고 있는 상황.

또한 게스트로 나선 가수 허영지와 유재환 역시 ‘요들 힙합’에 열광하며 격한 리액션을 아끼지 않았다는 전언이다. 이렇듯 은지원으로 인해 태어난 ‘요들 힙합’ 장르는 어땠을지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그 외에도 이날 방송에서는 ‘제주도 덕후’가 등장, 제주도로 여름휴가를 준비하는 시청자들에게 다채로운 꿀팁을 제공한다. 오후 11시 10분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