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이혜원-안정환 가족/사진제공=TV 조선
이혜원-안정환 가족/사진제공=TV 조선


‘엄마가 뭐길래’ 이혜원의 안정환에 대한 서운함이 폭발했다.

오는 21일 오후 11시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서 여름 김장에 돌입한 이혜원 가족의 이야기가 방송된다.

이혜원은 여름 김장에 나서고 안정환에게 장보기 심부름을 시켰지만, 눕방의 신 안정환은 “나 시키지 말고 배달서비스 불러라. 귀찮다”며 소파에 누워 꼼짝하지 않는다.

겨우 안정환을 어르고 달래 장보기 심부름을 시킨 이혜원은 김치와 함께 먹을 돼지고기를 삶고 삼계탕을 만드는 등 살림9단의 면모를 아낌없이 발휘한다. 잠시 후 마트에서 돌아온 안정환이 “난 할 일 다 했다. 이제 아무것도 안할 것”이라며 오자마자 소파로 직행해 눕방모드에 돌입하자 리원이와 리환이는 “아빠는 아무것도 안했다. 마트에서 장도 우리가 봤다”며 이혜원에게 고자질한다.

이에 이혜원은 속이 부글부글 끓지만 화를 억누르며 “엄마는 아빠가 도와줄 걸 알아. 조금 있으면 도와줄거야”라고 말하며 안정환을 바라보지만 안정환은 애써 외면한다. 소파에 누워있는 안정환 앞에서 낑낑대며 김장을 하던 이혜원은 결국 “미나리를 많이 넣어라. 빨리 좀 하라”며 잔소리를 하는 안정환에게 폭발하고 만다.

‘엄마가 뭐길래’는 21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