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박유천 / 사진=텐아시아 DB
박유천 / 사진=텐아시아 DB


세 번째 성폭행 피소를 당한 박유천 측이 공식입장을 밝혔다.

박유천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17일 공식입장을 통해 “사회적인 큰 파장을 일으키는 사건에 연루되어 죄송하고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박유천에 대한 각종 기사와 관련하여 그동안 대응을 자제하고자 했다”면서 “이는 사실관계도 전혀 모르는 고소에 대해서 언론대응을 하기보다 경찰수사의 결과가 나온 후에 정당하게 법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순서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씨제스 측은 “하지만 박유천과 관련된 각종 무분별한 고소들을 보면서 경찰의 수사결과를 기다려 대응을 한다는 것이 무의미하다고 생각되었다”며 “우선적으로 최소한의 사실관계가 파악된 1차 고소건에 대해 월요일 공갈죄와 무고죄 등으로 강남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또한 2차 이후 고소에 대해서도 사실관계가 파악되는 대로 무고 등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당사는 박유천의 무협의 입증과 명예회복을 위해 경찰수사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10일과 16일 두 명의 여성에게 성폭행 혐의로 고소를 당한 박유천이 17일 또 다른 여성에게 고소를 당했다. 그는 2014년 6월 박유천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고소장을 접수했다. 10일 처음 고소장을 낸 여성은 15일 “강제성이 없는 관계였다”면서 고소를 취하했지만 파장은 일파만파로 커지고 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