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백희가 돌아왔다’ 최필립, 강예원/사진제공=KBS2 ‘백희가 돌아왔다’ 방송화면
‘백희가 돌아왔다’ 최필립, 강예원/사진제공=KBS2 ‘백희가 돌아왔다’ 방송화면

‘백희가 돌아왔다’ 최필립, 강예원/사진제공=KBS2 ‘백희가 돌아왔다’ 방송화면

‘백희가 돌아왔다’ 레드삭스의 정체는 최필립이었다.

14일 방송된 KBS2 ‘백희가 돌아왔다'(연출 차영훈, 극본 임상춘)에서는 악플러 ‘레드삭스’의 정체가 밝혀졌다.

이날 우범룡(김성오)는 신기준(최필립)이 레드삭스라는 사실을 알아채고 그를 압박했다. 이에 신기준은 양백희(강예원)과 살던 집을 내놓고 도주하려고 했다.

이 사실을 안 양백희는 분노하며 집에 설치된 CCTV를 부수고, “그 자식 우리 손으로 잡자”며 그를 찾아 나섰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