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동네변호사 조들호’ 강소라, 박신양/사진제공=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 방송화면
‘동네변호사 조들호’ 강소라, 박신양/사진제공=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 방송화면


‘동네변호사 조들호’ 박신양이 일촉즉발 상황에서 강소라를 구했다.

10일 방송된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극본 이향희, 김영찬 연출 이정섭, 이은진)에서는 조들호(박신양)가 괴한에게서 이은조(강소라)를 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회장(정원중)이 고용한 괴한은 이은조를 인질로 잡고 칼로 위협했다. 이에 조들호는 “여자 놔줘 장부 태울테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조들호는 “이명준 네가 죽였지? 환기구 통해서 들락날락 하느라 고생 많았다”라고 말하며 장부를 태웠다. 그리고 조들호는 이은조를 괴한의 손에서 구해낸 후 현장에 출동한 신지욱(류수영)에게 넘겼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