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동네변호사 조들호’/사진제공=SM C&C
‘동네변호사 조들호’/사진제공=SM C&C


박신양과 강소라의 운명이 48시간 안에 좌지우지 된다.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극본 이향희, 김영찬 연출 이정섭, 이은진) 13회에서는 누명을 쓴 박신양(조들호)과 그를 구하기 위해 노력하는 강소라(이은조)와 사무실 식구들의 모습이 그려진다.

지난 주, 대화그룹과 검찰, 로펌 ‘금산’을 한꺼번에 무너뜨릴 수 있는 비밀 장부의 존재를 알게 된 조들호(박신양)가 살인죄로 체포됐다. 이에 9일 방송에선 그를 48시간 안에 구속시키려는 검찰과 이를 막아내기 위한 사람들 간의 싸움이 긴박하게 전개될 예정이다.

조들호 뿐만 아니라 그와 관련된 이은조(강소라)와 배대수(박원상), 황애라(황석정)의 안전도 보장할 수 없게 된다고. 하지만 비상한 머리와 정보력, 행동력, 여기에 의리까지 갖춘 이은조와 사무실 식구들이 반격을 기대케 하고 있다.

이에 점점 더 심화될 조들호와 검찰, 로펌 ‘금산’, 대화그룹 간의 치열한 싸움이 어떤 결말을 맞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동네변호사 조들호’는 9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