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피리부는 사나이
피리부는 사나이


드라마 ‘피리부는 사나이’가 표절 논란에 휩쓸렸다.

웹툰작가 고동동은 지난 20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tvN ‘피리부는 사나이’가 자신의 작품을 표절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tvN의 관계자는 21일 텐아시아에 “현재 사태를 파악하고 류용재 작가에게 사실을 확인 중이다”고 전했다.

웹툰작가 고동동은 자신의 블로그에 “‘피리부는 사나이’는 2014년 시나리오 공모전에 응모하여 떨어졌던 나의 작품이다. 당시 심사위원이었던 분이 1년 3개월 후 ‘피리부는 사나이’라는 드라마 극본을 썼다”고 tvN ‘피리부는 사나이’가 자신의 작품을 표절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이 작품은 내가 10여 년전 아이디어를 생각하고 쓰기 시작해 20-30회 탈고를 거쳐 2014년 완성한 작품이다. 지금까지 웹툰제작을 하지 않았던 이유는 내 그림 실력이 무르익으면 해야겠다는 생각과 연재 중인 ‘명탐정 포우’를 마무리해야겠다는 생각이었다. 하지만 드라마 ‘피리부는 사나이’가 등장했고 10여 년간 준비하던 작품으로 연재조차 못하게 됐다”고 말했다.

고동동은 동화 속 피리부는 남자를 테러범으로 설정한 스토리와 가스 살포로 긴장감을 조성한다는 점 등을 내세우며 표절에 대해 토로했다. 이로 인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피리부는 사나이’에 대한 표절 의혹이 대두되고 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tvN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