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임지연_대박_5회
임지연_대박_5회


배우 임지연이 조용한 카리스마 속 애틋한 여인의 모습을 담아냈다.

지난 11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대박’ 5회에서는 담서(임지연)가 연잉군(여진구)의 처소에 잠입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담서는 이인좌(전광렬)에게 죽은 백만금(이문식)의 복수를 하러 온 대길(장근석)을 말리지만, 이내 이인좌에게 내기를 제안하며 스스로 낭떠러지 밑으로 떨어진 대길의 모습에 충격을 받는다. 또한, 감찰일기를 찾기 위해 연잉군의 처소로 잠입한 담서는 상길(승재)에게 들킬 뻔했으나 연잉군의 도움으로 무사히 밖으로 빠져나오고 감찰일지까지 건네받았다.

임지연은 극 중 굳건한 신념을 지닌 채 임금을 향한 복수의 칼날을 갈아온 여인. 그러나 이인좌가 신념에서 벗어난 살인을 하자 혼란스러움을 느끼고 자신의 목에 칼날을 겨누며 자결까지 서슴지 않으려는 당찬 기백을 드러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한, 이인좌에게 복수를 하려는 대길을 말리던 임지연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호감을 느끼고 있었음을 깨닫고, 낭떠러지 밑으로 떨어진 대길의 짚신을 발견한 후 슬퍼하는 모습을 보이며 여인의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임지연은 그동안 ‘대박’에서 감정을 명확하게 드러내지 않으며 다소 무뚝뚝하고 조용한 카리스마를 뽐냈다. 5회에서부터는 대길에 대한 애틋함과 연잉군과의 묘한 설렘을 느끼는 담서의 변화를 섬세하게 그려내며 여인의 매력을 드러내 시청자들을 매혹시켰다.

‘대박’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SBS ‘대박’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