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슈퍼스타K
슈퍼스타K


엠넷(Mnet)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가 올해도 돌아온다. ‘슈퍼스타K8’이라는 이름이 아닌 ‘슈퍼스타K 2016’으로, 11일)오후 6시 지원 접수를 시작하며 화려한 서막을 연다.

‘슈퍼스타K 2016’는 한층 새로워진 모습으로 시청자에게 다가갈 예정이다. 새로운 마음과 참신한 아이디어로 다시 시작한다는 의미를 담아 프로그램명을 ‘슈퍼스타K 2016’으로 변경했고, 타이틀 디자인 역시 탈바꿈했다. 이 외에도 기존과는 차별화된 요인들을 기획, 개발 중이다.

지원 방법은 카카오톡과 엠넷닷컴을 이용하면 된다. 지원자의 편의를 고려해 쉽고 간편하게 지원할 수 있도록 동영상 예선을 진행한다. 카카오톡에서 ‘엠넷’과 플러스친구를 맺고 자신의 노래 동영상을 전송하면 지원이 완료된다. 그 외에 엠넷닷컴에서도 자신의 노래 동영상 URL을 올려 지원하는 페이지도 열릴 예정이다.

연출을 맡은 이성규 PD는 “음악적 역량뿐만 아니라 시대가 원하는 스타성과 성장 가능성이 있는 뮤지션을 발굴하는 것이 올해 목표다. 대중의 사랑이 있어야 존재하고 성장할 수 있는 ‘스타’를 선발해 오래도록 사랑받는 뮤지션을 탄생시킬 것”이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슈퍼스타K 2016’의 지원 접수는 11일부터 오는 7월 10일까지 약 3개월동안 이어진다. 다음 달 1일 서울 중구 장충 체육관에서 첫 현장 예선을, 이어 미국 뉴욕, LA, 보스턴에서 각각 예선을 진행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CJ E&M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