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이상민이 ‘아는 형님’에 합류한 소감을 밝혔다.

이상민은 2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열린 JTBC ‘아는형님’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빠르게 ‘아는 형님’에 적응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날 이상민은 “존경하는 여운혁 국장님과 호동이 형이 뭉친다고 해서 ‘아는 형님’을 기대하고 봤는데 생각보다 어지럽고 집중이 잘 안 되더라”며 “막상 합류를 했는데 나도 어지럽게 방송하는 데 동참하고 있는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몇 번 촬영을 안 했는데 그 사이에 콘셉트가 두 번이나 바뀌었다”고 폭로하기도 한 이상민은 “미리 콘셉트가 바뀐다고 알려주는 것도 아닌데 빠르게 적응하고 있다. 이렇게 적응 빨리 하는 것도 재주”라고 덧붙였다.

‘아는형님’은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JTBC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