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화려한 유혹’ 정진영이 치매 증상을 보였다.

22일 방송된 MBC ‘화려한 유혹’ (연출 김상협 김희원, 극본 손영목 차이영)에서는 강석현(정진영)이 신은수(최강희)를 찾아 헤매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강석현은 넋을 잃고 신은수를 찾아 헤맸다. 길거리를 찾아 헤매던 강석현은 돈을 노린 불량배들에 돈을 빼앗기고 두드려 맞은 후 길거리에 주저 앉았다.

이어 신은수가 강석현을 데리러 왔고, 강석현은 집으로 돌아와 “술취해 필름이 끊긴 것 처럼 기억이 나지 않는다”라고 말하며 치매 증상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MBC ‘화려한 유혹’ 방송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