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꽃청춘
꽃청춘


배우 류준열이 걸스데이 헤리를 그리워했다.

19일 방송된 tvN ‘꽃보다 청춘-아프리카(이하 꽃청춘)’에서는 ‘응답하라 1988(이하 응팔)’의 주역 류준열, 안재홍, 고경표, 박보검이 아프리카 나마비아로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류준열은 고경표가 나마비아의 노을을 보며 ‘응팔’ 속 러브라인을 형성한 류혜영을 그리워 하자 “나도 덕선(혜리)이 보고 싶다”라고 외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앞서 고경표는 “이제 현장에서 (류혜영을) 안 보니 서운하다”라며 애틋한 마음을 드러낸 바 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tvN ‘꽃보다 청춘-아프리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