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이 아리랑TV 방석호 사장의 논란에 대해 비판을 가했다.

2일 방송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는 서영교 의원이 출연해 호화출장 논란에 휩싸인 방석호 사장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날 방송에서 서영교 의원은 방석호 사장 논란에 대해 “자신의 사적 용도, 개인용, 가족 용도로 나랏돈인 아리랑TV 돈을 물 쓰듯이 썼다”라며 “리고 이것에 대해서도 잘못된 해명서를 내놓았기 때문에 불법의 소지가 많다, 책임을 져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이 내용들이 어디서 나왔겠나. 회사 내부 제공이다. 회사가 존폐의 위기에서 사장이 이렇게 되고 있다는 것은 회사 내부에 다른 문제들도 많을 것이라는 게 저희들에게 들려오는 정보이자 전언”이라며 “공인으로서 질이 안 좋다. 회사가 아주 어려운데 그것을 사적인 용도로 쓰면서 그것을 거짓말로 해명해 나가는 과정을 보면 다른 부분에서도 문제가 많을 수 있다고 본다”라고 전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뉴스타파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