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메이크업 전문가 정샘물이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현장에 있는 스태프들을 파격 변신시킨다.

지난 방송에서 여성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아이 메이크업’의 모든 것을 공개해 여성 시청자들의 극찬으로 받으며 전반전 시청률 순위 2위를 차지한 정샘물. 후반전에는 현장 스태프들을 메이크업만으로도 180도 다른 모습으로 바꾸는 모습을 보여줬다.

정샘물은 ‘1980년대 메이크업’으로 충격적인 비주얼을 보여주었던 기미작가에게 낮에 하면 시어른들께 사랑받을 수 있는 ‘퍼피 메이크업’과 밤에 하면 더욱 주목받는 ‘걸크러쉬 메이크업’을 해주며, 다른 사람이라고 말할 수 있을 정도로 완벽하게 변화 시켰다.

정샘물은 극과 극의 콘셉트인 두 메이크업을 선보이며 여드름 가리는 방법과 간단하게 쉐딩하는 방법 등 쉴 새 없이 팁을 쏟아냈다.

메이크업을 완성한 기미작가가 메이크업에 어울리는 한복과 힙합 의상을 입고 완벽한 포즈까지 선보이며 정샘물과 환상의 호흡을 자랑해 네티즌들의 시선 몰이에 성공했다.

정샘물은 현장에 있던 남자 스태프 중 권도우FD를 불러 인기 아이돌 그룹 엑소(EXO)의 시상식 메이크업을 해주었다. 남성 메이크업 팁과 함께 엑소로 완벽 변신(?)한 권도우FD는 실제 엑소 사진과 비교해 보아도 손색없는 모습에 네티즌들을 충격에 빠뜨렸다고.

메이크업으로 파격적인 변신에 도전한 기미작가와 권도우FD의 모습은 오는 16일 오후 11시 15분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MBC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