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한밤의 TV연예’에서 연예인 스폰서의 실체를 낱낱이 파헤친다.

13일 SBS 측에 따르면 이날 방송되는 ‘한밤의 TV 연예’에서는 걸그룹 타히티 멤버 지수의 스폰서 제안 폭로에 대해 심층 취재가 방송된다.

지난 11일, 걸그룹 타히티의 멤버 지수가 충격적인 사진을 공개했다. 지수는 본인의 SNS 계정을 통해 “이런 다이렉트(메시지) 굉장히 불쾌합니다. 기분이 안 좋네요” 라는 글과 함께 몇 장의 사진을 게시했다.

공개된 내용에 따르면, 본인을 스폰서 브로커라고 밝힌 한 네티즌은 지수에게 “혹시 고급 페이 알바 틈틈히 일하실 생각 있으세요?”, “멤버십으로 운영하는 모임의 손님이 당신을 만나고 싶어 하니 연락주세요”라고 제안했다. 덧붙여 “비밀이 보장되며 한 타임 당 200~300만 원까지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해당 사진이 공개된 직후, 네티즌들의 반응은 뜨거웠고, 논란이 가열되었다. 타히티 측은 고소까지 고려하고 있다는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이에 제작진은 소문의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연예부 기자 및 전문가를 만나 사건을 심층 취재해 보았다.

‘한밤의 TV 연예’는 오늘(13일) 오후 11시 15분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SB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