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김소현
김소현


배우 김소현이 ‘페이지터너’ 촬영을 마쳤다.

김소현은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페이지터너’ 촬영이 모두 끝났어요! 응원 많이 해주셔서 정말 감사하고 2월에 KBS에서 만나뵐게요~”라는 내용의 글과 함께 스틸컷을 게재했다.

공개된 스틸컷 속에는 아련한 눈빛으로 시선을 내리깐 김소현의 모습이 담겨있다. 김소현은 슬픈 듯 애틋한 얼굴을 하고 있어 궁금증을 불러 일으킨다.

KBS2 3부작 드라마 스페셜 ‘페이지 터너’는 피아노를 소재로 세 청춘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천재적인 감각을 지닌 피아노 천재와 불도저 같은 성격을 지닌 한 운동선수가 불의의 사고로 인해 지금까지 와는 180도 다른 인생을 살게 되는 청춘들의 성장 드라마로, 오는 2월 첫 방송된다.

김소현은 또한 같은달 그룹 엑소의 디오(도경수)와 주연을 맡은 영화 ‘순정’의 개봉을 앞두고 있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김소현 인스타그램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