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주현정 인턴기자]
bandicam 2016-01-03 23-20-51-605
bandicam 2016-01-03 23-20-51-605


안정환과 김성주가 부르기 난감한 해외 선수들의 이름을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3일 MBC ‘마이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 생중계에는 김성주와 안정환이 출연해 ‘슛~볼은 나의 친구’로 후반전을 시작했다.

이날 김성주는 “중계할 때 선수들의 이름이 어려운 경우가 있다. 중계하기 어려운 선수들의 이름을 적어왔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핀란드에 안티 니에미 선수가 있다. 또 터키 선수 중에 구라이 부랄이 있다”며 “이탈리아 선수 중에 졸라, 튀니지 자지리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두 사람은 구라이 부랄, 지안 프랑코 졸라, 시바사키, 이브라히마 섹으로 중계를 재연해 폭소를 유발했다.

김성주와 안정환은 “본방송에는 100% 편집될 것 같다. 하지만 저희의 고충을 전해드리고 싶었다. 실제로 있는 이름이다”라고 거듭 강조해 웃음을 자아냈다.

주현정 인턴기자 guswjd@
사진.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생방송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