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주간아이돌’에 출연한 방탄소년단 랩몬스터가 잠정 휴식을 선언한 MC 정형돈을 위해 프리스타일 랩을 선보였다.

16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는 ‘런(RUN)’으로 컴백해 1위 행진을 이어나가고 있는 방탄소년단이 출연한다.

이날 ‘주간아이돌’에서는 MC 데프콘과 대체 MC로 출연한 슈퍼주니어 희철이 진행을 맡았다. 게스트로 출연한 방탄소년단 랩몬스터가 잠정 휴식을 선언한 MC 정형돈을 위해 프리스타일 랩을 헌정했다.

랩몬스터는 언더그라운드에서부터 활동을 시작해 탄탄히 다져온 랩 실력을 바탕으로 ‘형돈이 형이 보고 싶다’는 내용의 랩을 선보였다. 감성적인 랩 가사와 위트 있는 라임으로 MC희철의 감탄을 이끌어내는가 하면, MC 데프콘에게선 “너무나 잘했다”는 극찬을 받았다.

이어 뷔 또한 MC 정형돈을 응원하는 프리스타일 랩을 선보였다. 보컬 담당임에도 불구하고 오글거림을 참고 어색한 랩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해 큰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랩몬스터의 진심이 가득 담긴 ‘도니 헌정 랩’은 오는 16일 오후 6시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MBC에브리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