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
슈퍼주니어 희철, 방탄소년단 랩몬스터
슈퍼주니어 희철, 방탄소년단 랩몬스터


슈퍼주니어 희철과 방탄소년단 랩몬스터가 ‘주간아이돌’에서 EXID의 ‘위아래’ 콜라보 공연을 펼쳤다.

16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는 ‘런(RUN)’으로 돌아온 방탄소년단이 출연한다.

이날 잠정 휴식을 선언한 MC 정형돈을 대신해 대체 MC로 나선 슈퍼주니어 희철은 그간 쌓아온 예능감을 십분 발휘해 게스트로 출연한 방탄소년단 멤버들과의 특급 케미를 발산했다.

희철은 녹화 내내 적극적인 진행으로 눈길을 끌었는데, 특히 방탄소년단 멤버들에게 걸그룹 댄스를 요청하기에 앞서 직접 소녀시대, 레드벨벳 등 SM걸그룹 후배들의 춤을 직접 선보이며 큰 호응을 얻기도 했다.

본격적인 걸그룹 댄스 베틀이 시작되자 평소 방탄소년단에서 ‘춤신춤왕’으로 불리던 랩몬스터는 원래의 안무와는 전혀 다른 코믹 버전의 EXID ‘위아래’ 댄스를 선보였다. 희철은 랩몬스터의 댄스를 중단시키며 즉석에서 ‘위아래’ 댄스 강습을 시작했다.

희철은 ‘걸그룹 댄스 전문가’답게 ‘위아래’ 댄스를 완벽히 소화해내는가 하면 “내 표정 하니 같지 않느냐”라며 치명적인 표정까지 완벽 재연해내며 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랩몬스터와 함께 ‘위아래‘ 콜라보 공연까지 선보이며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원조 한류스타 희철과 대세 한류스타 방탄소년단이 펼치는 특급 케미의 현장은 오는 16일 오후 6시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 공개된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MBC에브리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