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오마비 5
오마비 5


‘오 마이 비너스’ 소지섭이 ‘미안하다 사랑한다’ 명대사를 떠올렸다.

8일 방송된 KBS2 ‘오 마이 비너스’ 8화에서는 대구에서 돌아온 강주은(신민아)를 반갑게 맞이하는 김영호(소지섭), 장준성(성훈), 김지웅(헨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영호는 주은에게 다른 이들에게 두 사람이 사귀고 있음을 얘기하라고 재촉했다.

이에 주은은 “준성 씨 광고 촬영 잘했어요?”라며 딴 소리를 했다.

지웅은 준성을 놀리려 “상대 배우가 준성이 형에게 푹 빠져서 ‘나랑 밥 먹을래 뽀뽀할래, 나랑 밥 먹을래 나랑 살래’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는 과거 소지섭이 출연한 드라마 ‘미안하다 사랑한다’의 명대사로 영호는 “어디서 많이 들어본 소린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KBS2 ‘오 마이 비너스’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