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애인있어요
애인있어요


‘애인있어요’ 김현주가 쌍둥이 언니에 대해 알게 됐다.

6일 오후 방송된 SBS ‘애인있어요’ 28회에서는 독고용기(김현주)에 천년제약에 대한 모든 걸 고백하는 최진언(지진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진언은 용기에에 “내내 모른 척 하고 살았다. 이제부터 바로 잡을 것이다. 내 양심, 모든 걸 다 걸고 다 바로 잡고 용기 씨랑 우주에게 용서를 구할 것이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용기는 “헛 소리 집어쳐. 4년 전 민태석(공형진)도 똑같이 말했다. 나한텐 당신도, 민태석도, 도해강(김현주)도 다 똑같은 사람이다. 당신이 왜 바로잡느냐”라고 소리쳤다.

진언은 “용기 씨가 위험하니까. 해강이가 용기 씨를 그렇게 만든 게 아니란 걸 증명해야하니까”라며, “해강이가 용기 씨 쌍둥이 언니다”라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SBS ‘애인있어요’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