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복면가왕 6
복면가왕 6


‘복면가왕’ 백작부인의 정체가 그룹 걸스데이의 민아로 밝혀졌다.

6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여전사 캣츠걸’에 맞서 18대 가왕을 뽑는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럭셔리 백작부인’과 ‘남극신사 펭귄맨’이 2라운드 준 결승전 두 번째 대결을 선보였다.

두 번째 대결의 승리는 펭귄맨에게 돌아갔고 백작부인의 정체가 공개됐다. 가면을 벗은 백작부인은 걸스데이 민아로 밝혀졌다.

민아는 “데뷔 초 가창력 논란이 있었다. 노래 부르는 데도 트라우마가 생기더라. 논란을 없애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민아는 예능 프로그램에서 고군분투했던 옛 시절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려 모두를 안타깝게 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MBC ‘복면가왕’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