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시우 기자]
검은사제들
검은사제들


영화 ‘검은 사제들’(감독 장재현, 제작 영화사집)이 500만 관객을 돌파했다.

개봉 3일째 100만, 7일째 200만, 10일째 300만, 16일째 400만 관객을 돌파한 ‘검은 사제들’이 3일 오전 8시 30분, 11월 역대 한국영화 최초로 5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종전 최고 기록인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2014년 11월 27일 개봉)의 480만 1,527명을 넘어서며 11월 역대 한국영화 최고 흥행 기록을 경신한 ‘검은 사제들’이 개봉 5주차 지치지 않는 기세를 이어가며 개봉 29일째 500만 관객을 넘어섰다.

이로써 11월 개봉 한국영화 최초로 500만 관객을 돌파한 것은 물론 연일 최고 기록을 경신 중인 ‘검은 사제들’은 통상 비수기로 손꼽히는 시즌임에도 불구하고 이례적인 흥행 돌풍을 일으키며 시장 확대를 이끌었다는 점에서 의미를 더한다.

또한 ‘검은 사제들’은 쟁쟁한 개봉 신작들의 공세 속에서도 박스오피스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검은 사제들’의 행보가 어디까지 이어질지 귀추가 주목되는 부분이다.

한편 500만 돌파를 기념해 ‘검은 사제들’의 김윤석과 강동원, 박소담이 관객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은 인증샷을 전했다. ‘김신부’ 역을 맡아 묵직한 카리스마로 관객들을 압도한 김윤석은 ‘돈돈이’를 연상시키는 돼지 저금통을 안고 “500만 돌파! 검은 사제들과 즐거운 연말 마무리 잘 하세요!! 돈돈이도” 라는 재치 넘치는 모습과 멘트의 인증샷으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또한 ‘최부제’ 역으로 복합적인 감정을 완벽히 소화해내며 관객들을 홀린 강동원은 현재 영화 촬영중인 전남 완도에서 해변 모래사장에 ‘500’ 숫자를 쓴 채 앉아 미소 짓고 있는 인증샷을 전해왔으며, 2015년 최고의 발견으로 손꼽히는 ‘영신’ 역의 박소담은 500원 동전을 들고 있는 귀여운 모습으로 500만 돌파의 기쁨을 전했다.

‘검은 사제들’은 위험에 직면한 소녀를 구하기 위해 미스터리한 사건에 맞서는 두 사제의 이야기를 그린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제공. CJ엔터테인먼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