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달살벌
달살벌


민아가 씁쓸해했다.

26일 방송된 MBC ‘달콤살벌 패밀리’에서는 백현지(민아)가 이도경(유선)에게 속마음을 털어놓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현지는 이도경에게 고향을 떠나라는 말을 전하러 온 할아버지 백만보(김응수)에 상처받았다.

백현지는 또 윤성민(이민혁)의 엄마 김은옥(문정희)도 자신과 이도경을 마음에 들어하지 않는 것을 눈치챘다.

백현지는 이도경에게 “왜 우리는 아무도 환영을 해주지 않는 거냐”라며 씁쓸해했다. 이에 이도경은 “그렇게 말하면 엄마가 미안해진다”라고 말했다.

백현지는 “그런가”라며 애교를 부리며 이도경을 위로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MBC ‘달콤살벌 패밀리’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