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오원경 인턴기자]
객주6
객주6


정태우가 장혁을 구하기 위해 나섰다.

19일 방송된 KBS2 ‘장사의 신-객주 2015(이하 객주 2015)’에서는 천봉삼(장혁)에 대한 선돌(정태우)의 의리가 그려졌다.

이날 선돌은 조성준(김명수)을 찾아와 “당신 때문에 봉삼이가 죽게 생겼다”며 토로했다.

이를 지켜보던 천소례(박은혜_는 선돌에게 김보현(김규철)의 화식장부(재물을 늘린 기록장부)를 건넸다.

이어 천소례는 선돌에게 “내 동생을 살릴 수 있는 무기다”라며 “어쩌면 죽을 수도 있다”고 걱정스럽게 말했다. 하지만 선돌은 “어차피 봉삼이가 살려준 목숨이다”라며 천봉삼을 구하기 위해 나섰다.

오원경 인턴기자 wonti920@
사진. KBS2 ‘장사의 신-객주 2015′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