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윤종신 뉴스룸
윤종신 뉴스룸


가수 윤종신이 ‘월간 윤종신’을 발매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19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뉴스룸’에는 윤종신이 출연해 앵커 손석희와 이야기를 나눴다.

현재 윤종신은 2010년부터 ‘월간 윤종신’을 발매하고 있다. 이에 대해 윤종신은 “햇수로 6년 됐고, 2010년 봄부터 시작했다. 세월호 사건이 있었던 그 때에는 일부러 제작을 안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윤종신은 “데뷔한지 20년 째인 2010년에 ‘월간 윤종신’을 시작했다. 당시 2년 만에 내는 앨범인 12집을 준비중이었다. 하지만 1~2주, 혹은 하루만에 ‘성공이냐 실패냐’로 판가름 되는걸 보고싶지 않았다”라며 “판단과 결과에 아랑곳 하지 않고 매달 발표하겠다는 생각으로 발표한 게 월간 윤종신이었다”고 전했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 JTBC ‘뉴스룸’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