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오원경 인턴기자]
자숙
자숙


김구라가 자숙 연예인을 언급했다.

18일 MBC ‘라디오스타’에는 김상혁,미나,이상훈,이민웅이 출연한 ‘미안합니다’ 특집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상혁은 “대중 여러분과 마주하려면 거쳐야 하는 관문이 아닐까”라며 ‘라디오스타’ 출연 소감을 전했다.

이어 김구라는 “자숙계로 따지만 나이 불문하고 제일 형이다. 제가 아는 형은 두 번 했다”라며 연예인들의 실명을 언급했다. 이에 김상혁은 “그 분을 봉사활동에서 두 번 만났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윤종신은 “김상혁이 자숙 계의 헐크, 토르 정도 되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오원경 인턴기자 wonti920@
사진. MBC ‘라디오스타’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