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처음이라서
처음이라서


민호가 정유진에게 키스를 시도했다.

18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온스타일 ‘처음이라서’에서는 윤태오(민호)가 류세현(정유진)을 집으로 초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태오는 불꺼진 방에서 영화를 보며 류세현에게 계속 스킨십을 시도했다.

윤태오는 영화를 보는 류세현의 옆모습을 지켜보다 몸을 기대하며 얼굴을 가까이 가져다댔다. 이를 눈치챈 류세현은 몸을 피하며 “영화에 집중 못 하냐”라고 물었다.

윤태오는 “네가 옆에 있는데 어떻게 집중을 하냐”라고 귀여운 투정을 부렸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온스?일 ‘처음이라서’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