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오원경 인턴기자]
신가객주
신가객주


이덕화가 한채아에게 장혁의 아이를 낳으라고 말했다.

18일 방송된 KBS2 ‘장사의 신-객주 2015’에서는 조소사(한채아)를 놓아줄 수 없다는 신석주(이덕화)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조소사는 천봉삼(장혁)의 아이를 임신하자 몰래 도망치려 했다. 하지만 신석주는 조소사를 잡아 “절대 갈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신석주는 “내 아이다. 나한테서 그 누구도 아이를 뺏지 못한다. 신가대객주를 이을 내 아이다”라고 소리쳤다.

앞서 불임인 신석주는 아들을 얻기 위해 일부러 천봉삼과 조소사를 한 방에 가뒀던 것. 이에 조소사는 신석주의 숨은 뜻을 알고 두려움의 눈물을 쏟았다.

오원경 인턴기자 wonti920@
사진. KBS2 ‘장사의 신-객주 2015′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