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마을
마을


우현주가 문근영에게 자신이 겪은 불행을 고백했다.

18일 방송된 SBS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에서는 경순(우현주)이 한소윤(문근영)에게 자신의 과거를 털어놓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경순은 한소윤에게 결혼한 지 채 일 년이 안 됐을 때 남편에게 우산을 가져다주러 가던 길에 성폭행을 당했다고 고백했다.

이에 한소윤이 왜 경찰에 신고하지 않았느냐고 묻자 경순은 “내 팔다리가 잘려나갔다면 신고했을 거다. 불행한 일은 동정받고 위로받을 수 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그게 수치스러운 불행일 때에는 비난을 받는다”라며 울먹였다. 한소윤이 단지 범죄의 피해자일 뿐이라고 위로하자 경순은 “외국에서 오셨을 테니까 잘 모르실 거다. 내 남편이 왜 나를 떠났겠냐”라고 말하며 씁쓸해 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SBS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