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마을
마을


신은경이 장소연의 따귀를 때렸다.

18일 방송된 SBS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에서는 윤지숙(신은경)은 이복동생 강주희(장소현)가 자신을 찾아와 김혜진(장희진)에 대해 묻자 화를 냈다.

이날 강주희는 “혜진이 목숨이 위험하다는 걸 알고 있었냐”라며 김혜진이 파브리병을 앓았던 사실을 언급했다.

강주희는 윤지숙에게 “나는 어느 때 양심있는 척을 해야할지 착한 척을 해야할지는 안다. 그것도 모르는 너는 괴물이다”라고 분노했다.

이에 윤지숙은 강주희의 따귀를 때리며 “너는 태어나서부터 버러지다. 엄마가 싸질러 놓은 버러지. 나한테 버러지는 너 하나로 충분하다”라고 독설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SBS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