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인턴기자]
코스모스
코스모스


거미가 ‘복면가왕’ ‘소녀의 순정 코스모스’ 유력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지난 8일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4연승에 도전하는 ‘소녀의 순정 코스모스’와 이에 도전하는 4인의 복면가수들의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코스모스’는 ‘상감마마 납시오’를 24대 75로 꺾고 16대 가왕에 올랐다. 이로써 코스모스는 4연속 가왕에 올랐던 ‘클레오파트라’ 김연우의 기록과 동률을 이뤘다.

‘코스모스’의 가장 유력한 후보로는 거미가 거론되고 있다. 거미 특유의 독특한 음색과 바이브레이션 그리고 발성, 손동작이 ‘코스모스’와 일치한다. 또한 발동작으로 리듬을 타는 것이 거미의 평소 공연 보습과 비슷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파죽의 4연승을 달리고 있는 ‘코스모스’의 정체가 언제쯤 밝혀지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은진 인턴기자 dms3573@
사진. MBC ‘복면가왕’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